네이버 블로그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유튜브 네이버 블로그
오늘은 그만 보기

갑자기 항문이 가려운 이유, 이것 때문

대수롭게 넘기면 큰일 납니다. 구충제 복용법 알아보세요!

#구충제 #가족이함께
0 0

“왜 자꾸 근질근질 한 거지?”

“혹시, 구충제 챙기셨나요?”


유난히 회를 좋아하는 직장인 A씨는 가족들과 외식을 할 때도, 직장 동료들과 식사를 할 때도 회를 먹을 수 있는 메뉴를 선호하는데요, 최근 갑자기 항문이 심하게 가려워 병원을 찾았다가 충격적인 말을 듣게 됩니다.

“현재 환자분은 기생충에 감염된 상태입니다.
기생충이 항문 쪽으로 나와 가려운 것이고…
약을 드시면 곧 좋아지니 걱정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평소 잘 씻고 주변을 깨끗이 청소하는 것으로 유명한 A씨는 왜 기생충에 감염되었는지 의아하기만 했습니다. 그러나 A씨가 간과했던 평소 습관이 있었는데요, 바로 날것을 즐겨 먹는 식습관 입니다. A씨와 같이 날 음식을 자주 먹는 사람은 반드시 1년에 1~2번은 구충제 섭취가 필요합니다.

대한민국은 기생충 청정지역? 글쎄...

보건복지부 보도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1971년부터 전국 장내 기생충 실태조사를 5년마다 실시했고 1997년에는 2%대 수준으로 나타나 선진국 유형으로 전환되었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도 기생충에 감염되는 사례는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가장 큰 원인은 앞서 이야기한 직장인 A씨의 사례와 같이 음식을 날것으로 먹는 경우 입니다. 사실 기생충에 감염된 후 항문의 가려움증만 있다면 증세가 심각한 수준이라고 인식하지 못할 수 있으나 기생충의 종류에 따라서 그 증상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보통 구토 및 복통과 함께 심할 경우 고열,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


전국 장내기생충 감염률 실태조사 1차~6차 - 1971년(1차) 84.6% / 1975년(2차) 63.2% / 1981년(3차) 41.1% / 1986년(4차) 12.9% / 1992년(5차) 3.8% / 1997년(6차) 2.4% [출처:보건복지부 보도자료]

구충제를 모두 필수적으로 먹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평소 생선회와 육회, 생 채소와 과일을 즐겨 먹는 사람들의 경우에는 매년 구충제를 챙길 필요가 있습니다. 구충제를 섭취할 경우 일년 중 일정한 날짜를 정해서 먹는 것이 좋고, 가족이 함께 먹는 것이 좋습니다. 가족 중 한사람이 기생충에 감염될 경우, 다른 가족들로 옮겨지는 것은 시간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기생충이 감염되는 경로는 입, 피부, 혈액 등이 있지만, 입을 통한 감염이 대부분 입니다. 보통 기생충에 감염된 음식을 먹은 사람의 입으로 들어온 뒤 기생충이 항문 쪽에서 알을 낳게 되는데, 알을 낳는 과정에서 가려움증을 유발해 손으로 긁거나 만지게 되고 이를 다른 사람과 접촉할 경우 전파되게 됩니다.

날음식 자주 먹는 사람은 꼭!!!

기생충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생활습관과 환경을 위생적으로 개선하는 것이 먼저 선행되어야 합니다. 최대한 음식물은 상온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기생충 매개체와의 접촉을 차단할 수 있는 방충망 혹은 모기장 등의 설치를 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대부분의 기생충은 열과 냉동에 약하므로 음식은 100℃로 끓이거나 익혀 먹고, 영하 20℃이하의 낮은 온도로 냉동 처리하면 기생충이 죽거나 감염력이 소멸될 수 있습니다. 특히 여름철에는 민물고기를 날로 먹지 않도록 주의하고 충분히 가열 및 조리해서 먹도록 해야 합니다. 조리 과정에서 날 생선이나 조개 등을 손질한 조리 도구는 깨끗이 씻고 소독한 후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기생충을 없애기 위한 가장 손쉬운 방법은 구충제를 복용하는 것 입니다. 단, 민물고기를 먹어서 감염되는 간디스토마의 경우에는 구충제의 섭취로는 기생충 박멸 효과가 없기 때문에 반드시 병원을 방문하여 치료를 받고 전문의로부터 처방을 받은 약을 복용해야 합니다.


구충제를 먹을 때 꼭 알아두세요! - 일정한 날짜를 정해서 1년에 1~2회 복용 합니다. / 임신, 수유부는 먹지 않습니다. / 질환이 있는 경우 전문의와 충분히 상의 후 복용합니다. / 부작용이 있을 경우 의사 혹은 약사와 충분히 상의 합니다.

[참고 자료]
1. 질병관리청 국가건강정보포털 (https://health.kdca.go.kr)
2. 보건복지부 (https://www.mohw.go.kr)
2. 서울대학교병원 N의학정보 (www.snuh.org)

마이퍼즐은 당신의 라이프스타일, 생활습관을 꼼꼼하게 분석하여 개인에게 꼭 필요한 건강기능식품을 추천합니다.


마이퍼즐 학술팀

글 마이퍼즐 학술팀

0/500
등록

0

목록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